[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원회 다수 의견 "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분식" 맞다!

Posted by 구애돈 구애돈
2018.06.02 00:43 news & event
data-language="ko"

감리위원회 다수 의견 "삼성바이오로직서 회계 분식"


"삼성바이오로직서 회계 분식 " 7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최종 결정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부정(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는 감리위원회가 1일 새벽에 결론을 내렸다고 합니다. 


결론은 삼성바이오로직서의 회계 기준 변경에 문제가 있다고 본 금감원 측 입장이 다수의 의견으로 결정 되었다고 합니다. 



감리위원회 내부에도 삼성을 옹호하는 인물들이 많아 결론이 싶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 있었는데 예상대로 어제 오후 2시부터 시작한 마지막 감리위원회의 심의는 오늘 자정이 넘어서 끝이 났다고 합니다. 


지난달 17일과 25일에 이어 세 차례 진행될 만큼 팽팽하게 입장이 갈렸다고 합니다. 




감리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이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했는지, 고의성이 있는 지를 짚어보았다고 합니다. 


또한 삼성물산-제일모직의 합병과 관련이 있는지도 같이 살펴보았다고 합니다.



감리위원장을 포함해 감리위원 8명 전원이 참석해 치열한 논의를 벌였지만 의견이 엇갈려 결국 표결로 이어졌다고 합니다. 



감리위원 1명이 기권하고 최종 투표 결과는 4대3으로 갈렸다고 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서의 분식 회계가 있었다는 금감원 주장이 다수의견, 삼성바이오로직서 쪽 주장대로 회계 분식이 없었다는 의견의 소수의견이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리고 삼성바이오로직서 분식 회계 건이 검찰 고발 사안이라는 쪽과 분식회계가 아니라는 의견이 팽팽했다고 합니다.



감리위 의견은 최종 결정기구인 증권선물위원회 에 다수의견과 소수의견 모두 보고 된다고 합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오는 7일 첫 회의를 갖고 금감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그리고 회계법인 관계자들이 동시에 참석해 재판과 같은 재심제 형식으로 진행 된다고 합니다. 


아직 삼성이 빠져나갈 관문이 하나 더 남아있는 것이네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회계 관련 요약


 1. 2012년 삼성바이오로직스라는 회사를 설립. 이재용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을 통해 1조2천억을 투자함. 회사의 상태는 부채 3조2천억,  6년간 적자만 5천5백억.


그런데 부채가 자본의 3배이고 회사가 현재 자산이 6조가 넘고 시총이 32조인 회사가 되어있음. 


2.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에피스라는 자회사를 가지고 있음. 이 회사도 누적적자만 3천억이 넘는 부실기업임 .에피스의 지분은 삼바가 91프로, 미국의 바이오젠이 9프로를 보유. 근데 바이오젠은 향후 콜옵션을 행사하면 지분을 49프로까지 늘릴수 있었음.


3.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어떻게든 상장시켜서 주력회사로 키우고 싶었던 이재용은 자회사 에피스의 가치를 부풀리기로 결심함. 앞서 미국 바이오젠이 콜옵션을 행사해서 지분을 늘릴수 있다고 했는데, 상식적으로 어느 미친 회사가 망해가는 회사의 지분을 그 시점에 콜옵션까지 행사하면서 더 사려고 하겠음? 근데 바로 여기서 사기쇼가 시작됨. 자회사의 가치를 평가하는데는 두가지 방법이 있음 장부가와 시장가. 쉽게 말하면 부동산을 공시지가로 평가하거나 실거래가로 평가하는거랑 같음. 에피스의 장부가는 당연히 개판 오분전. 공식적으로 인정되는건 물론 장부가임.


4. 어느날 삼바는 에피스를 자회사에서 제외해버림, 이유는 바이오젠이 콜옵션 행사로 삼성에피스의 지분을 49프로로 늘리면 자기들이 지배관리하기 힘들다는 이유 . 근데 나중에 밝혀졌지만 바이오젠은 그 당시 에피스의 지분 투자 가치를 0으로 잡고 있었음 한마디로 그냥 없는돈 셈 치고 있었던거 ㅋ. 근데 괜히 삼바 혼자 김치국 드링킹으로 난리굿을 쳤던거. 이유는 단 하나. 자회사에서 제외되면 그 회사의 지분을 장부가가 아닌 시장가치로 평가할 수 있게 됨. 쉽게 말해 뻥튀기가 가능해짐.

그냥 삼바는 에피스를 자회사에서 제외할 핑계가 필요했던것.


5. 이 장사 더럽게 안되는 에피스가 앞으로 엄청난 회사가 된다며 회계법인은 무려 5조 2천억짜리로 평가를 해줌. 이 황당한 가치산정을 한국공인회계사회와 금감원은 아무 문제없다고 승인완료. 언제? 2015년 말, 즉 그 해 8월부터 이재용이 최순실에게 220억을 지원해주고 말 사준 직후. 2016년 3월엔 안종범실록엔 삼성바이오로직서의 이름이  적혀있음 . 이렇게 해서 적자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서는 무려 6조원대의 자산을 가진 회사가 되버림.


6. 이 뻥튀기 된 회사를 가지고 2차 뻥튀기를 위해 상장을 시도함. 근데 상장요건에는 다음과 같은 조건이 있었음


첫째. 매출이 천억이상에 영업이익이 30억 이상일것


둘째. 시총이 4천억이상에 매출이 2천억 이상일것


이 기준대로라면 뻥튀기 자산만 있지 매출이랑 이익이 없는 삼바는 상장이 될래야 될수가 없었음. 근데 갑자기 2016년말 거래소가 상장 요건을 매출,이익 따위는 필요없고 시총 6천억에 자본금 2천억이상이면 오케이라고 바꿔줌 ;;

삼성바이로직서 이후 이 시총, 자본금 요건으로만 충족 되어서 상장된 회사는 없다고 함 


출처 : 비상발전기 커뮤니티/김어준의 다스뵈이다

data-language="ko"
data-language="ko"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