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1개의 글

[전자담배]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결과

Posted by 구애돈 구애돈
2018.06.07 13:30 news & event
data-language="ko"


식약처 ,권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검사 결과 발표


"궐련형 전자담배 덜 해롭지 않다."


전자담배 업계 "발암물질 함유량 중요, 타르 비교 부적절"



최근 일반 담배보다 덜 유해 하다는 생각에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된다. 


오늘 식품의약품 안전처에서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평가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이번 식약처에서 실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검사 대상은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BTA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 3종류로 실시 했다고 합니다. 


식약처가 발표한 결과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 놓았습니다.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도 일반담배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 벤젠 같은 1급 발암물질이 확인돼 궐련형 전자담배도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릴과 아이코스에서는 타르 평균 함유량이 일반담배보다 오히려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니코틴 함유량도 일반 담배와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식약처에서는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안된다고 설명합니다.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행성 분석 결과를 두고 전자담배 업계의 반응은 다음과 같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9개 발암물질이 크게 감소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분석 결과는 일반 담배보다 궐련형 전자담배가 덜 유해하다는 증거


담뱃갑에 혐오도가 더 높은 흡연 경고 그림이 게재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 


타르는 총량만으로 유해성을 이야기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 일반 담배는 연소 과정을 거치는 연기이며, 궐련형 전자담배는 가열방식을 통해 생성된 증기기 때문)




이번 검사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입증해 궐련형 전자담배에 흡연 경고 사진을 넣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 된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자담배 업계에서는 일반 담배보다 전자담배가 덜 해롭다는 결과치를 주장하면서, 정부의 계획이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주위에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전자담배가 건강에 유해 하다는 인식을 하지 않고 피우고 있는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담배 냄새가 나지 않으니 옆에 있는 사람들 조차도 일반 담배만큼 담배의 해로움에 대하여 신경을 쓰지 않고 있는 것 같다.


100% 무해하지 않다면 경고 캠페인 등으로 유해성을 알리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조치라고 본다. 


제대로 알려주고 난 후의 선택은 소비자 몫이겠지만...


data-language="ko"
data-language="ko"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